본문 바로가기

남포동

부산 신창동 : 깔끔한 한끼, 술고당 남포본점 8월부터는 부지런히 포스팅 하기로 했으니까(스스로.) 늦었지만, 뭐라도 쓰고 자야할 것 같아서 컴퓨터를 켰다. 폰에서 옮겨둔 사진들을 보다가, 술고당에 갔던 사진이 남아있었다. 왜 아직? 내가 안올렸던가? 이게 언젠데... 5월, 아빠엄마랑 보안관을 보고 찾은 식당이다. 비가 오던 날이었지만, 여기를 가려고 비가 고인 시장 골목 바닥을 요리조리 피하며 걸어갔다. 건물 입구에서 2층으로 올라가야 한다. 부담없는 가격. 하지만 건강한 재료와 요리법. 술고당의 뜻. 기본찬. 한우된장정식 6,000원. 엄마는 나랑 같이 된장정식을, 아빠는 순두부였나 모르겠다. 두루치기나 돼지불고기를 주문했어도 한우된장이 함께 나오는데, 그날은 그냥 고기 대신 찌개가 먹고싶었다. 또 딱히 부모님도 먹자고 안하셨고, 각자 정식으로.. 더보기
부산 남포동 달인 맛집 추천, 카마타케 제면소 남포동쪽에 볼일이 있어 나갔다가 점심을 뭐 먹으면 좋을까 싶었는데, 지나가다 눈에 띈 카마타케 제면소!전에 광복롯데점에서 먹어본 적 있어서 길게 생각 않고 바로 들어갔다. 지하에 있지만, 홀이 넓어서 답답한 느낌은 없었다. 자리에 앉으면 직원이 다가와 메뉴를 고를 수 있는 태블릿을 준다. 메뉴를 정해서 태블릿으로 주문을 넣으면 된다. 국물 없는 붓카케우동 식사 하나당 도장을 찍어주는데, 유효기간이 6개월이다. 과연 그 안에 하나라도 클리어 할 수 있을까 모르겠다. 근처 직장인에게는 유용할 것 같다. 모니터에는 방송에 나왔던 프로그램들이 번갈아가며 나오고 있었다. 프로그램 '생활의 달인'에 우동의 달인으로 나온 카마타케 제면소의 사장님(?). 주방에 계신 분 중 한명일까, 궁금했다. 면만 먹기 배고플까봐 .. 더보기
부산 남포동 : 자갈치시장, 부산명물횟집 수요미식회 부산편이었나, 보는데 꼭 방문해 먹고싶던 회백밥을 드디어 먹어봤다.다른 횟집과 다르게 1인분의 회를 각자에게 내어주는 회백밥이 유명한 곳이었다. 그래서 다른 곳에서 단품 회를 먹거나, 모듬회를 먹는 것에 비하면 가격은 조금 있는 편이다. 그래도 줄곧 원했던 곳이라, 미리 부모님께 가격에 대해 확실히 말해두기는 했다. 자갈치 시장내에 위치해 있어 다른 식당의 유혹도 많다. 이 식당 바로 옆집에서도 가격을 언급하며 비싸다고 조언(혹은 방해)했지만 곧장 문을 열어 들어섰다. 2층으로 올라가 앉자마자다른 메뉴 고민없이 회백밥 3인분을 주문했다. 바로 갖가지 반찬과 상차림이 준비된다.사진에 안보이지만, 쌈 채소가 양옆으로 하나씩 나왔다. 그리고 나의 회접시. 광어와 돔을 섞어주는 듯 하다.맞나? 그리고.. 더보기
부산 남포동 : 어디가 원조야, 비프 광장 씨앗 호떡 영화를 보고 다음 행선지를 어디로 할까, 고민하다 씨앗호떡을 먹으며 생각하기로 했다.비프 광장에는 호떡거리라고 해도 될만큼, (조금 오바인가, 그럼 호떡 라인?) 서로가 원조라 간판을 걸고 줄을 이어 호떡을 팔고 있다. 그 중 제일 손님이 많이 대기하고 있는 첫번째(기준은 광장 중앙에서 바라본 왼쪽부터)는 패스하고 두번째 집에 줄서기로 했다. 줄이 짧은가 했는데 뒤로 줄을 서서 조금 짧아보였던건데 또 옆집만큼 길지는 않았다. 줄을 서는 동안 계산을 담당하는 분이 호떡값을 받는다. 워낙 손님이 많으니, 사소한 업무도 여러사람이 분담한다.대기 줄 관리, 계산, 제조, 제조 보조 등등. 한때는 500원이었던 것 같은데, 아니었나.아주 한동안은 800원이었는데어느새 1,200원이다. 씨앗은 듬뿍. 그래서 씨앗호.. 더보기
부산 남포동 : 돈카츠 먹으러, 동경하레 TOKYO HARE 도쿄 맑음이란 뜻의 동경하레. 발음도 예쁘고 의미도 좋다. 엄마랑 볼일보러 남포동에 나갔다가 뭐 먹을까 하다 무난한 돈카츠로 골랐다. 또 근처였기도 해서 바로 방문했다. 입구를 보니 하단에 있었던 식당 같았다. 이른 저녁시간이라 손님은 우리뿐이었다.깔끔한 인테리어의 도쿄하레. 메뉴는 몇개 안되지만, 적당히 골라먹을 수 있는 정도.카레에 토끼모양이 귀여워서 다음에 한번 더 방문해 먹어보고싶었다. 엄마가 주문한 돈카츠 정식 9,000원. 내가 주문한 멘치카츠 정식 9,000원.두 사진의 다른점은? 고기와 제공되는 소스. SNS에 업로드하면 음료컵을 준다고해서 올렸다.(다 먹고 난뒤 탄산이 조금 마시고 싶었던 엄마의 요청으로)음료 컵을 받으면, 원하는 탄산을 마음껏 마실 수 있는 듯 하다. 소고기와 닭고기, .. 더보기
부산 남포동 : 타케짱이 만들어주는 일본카레, 오겡끼카레 단골집, 레귤러 하우스라는 카페를 가려고 했었다. 그 전에 식사를 하면 좋을 것 같았는데, 카페를 소개시켜주며 위치를 알려주던 지인이 오겡끼카레 옆에 있어요. 한 것이 생각났다. 그래서 찾아보니 정말 바로 옆에 오겡끼카레라는 카레식당이 있어 들러보기로 했다. 입구부터 독특한 느낌을 주는 오겡끼카레.음악을 사랑하는 사장님(타케짱)인 듯 하다. 식당 실내로 들어오면 조금은 어수선할 수 있으나, 하나하나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우쿨렐레는 5분만 있으면 누구라도 연주할 수 있게 됩니다.부디 편히 치세요!나도 모르게 덥썩 들었지만, 조금도 연주하지 못했다. 흐규 올해는 우쿨렐레 연습을 해야겠다.일본에 대해서 일본어에 대해서 궁금한 것이 있으면 타케짱에게 물어보세요. 한국사람이 말하는 카레는 일본말로 가자미라는 .. 더보기
남포 아시아 음식점, 팬아시아 : 팟타이, 치킨앤캐슈넛 캘리포니아롤이 먹고싶었는데, 요즘 이 음식을 파는 곳을 못찾겠고 대신 연어초밥을 먹으려고 했으나,친구가 타이푸드가 먹고싶다 그래서 결국 팬아시아를 찾게 됐다. 음식 주문하고 기다리면서 세팅 사진 하나, 친구는 칭타오, 나는 싱하. 팟타이 새우 10,000원.레몬 한조각을 같이 주며, 고루고루 뿌려서 먹으면 된다. 뭔가, 밥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 계란볶음밥 5,500원. 치킨 앤 캐슈넛 15,000원.달큼해서 맛있었다. 그리고 맥주랑 잘 어울렸다. 팟타이는 전에 서면에서 먹었던 로스트 앤 타이가 좀 더 나은 것 같다.그냥 남포동이라 타이푸드 하니까 생각나는 곳이 팬아시아였다.저녁에 맥주한잔 하면서 먹기에는 분위기 좋은 곳이다.한참 이야기 하면서 먹은지라, 맛은 사실 잘 기억이 안난다.아니면, 맛이 기억날.. 더보기
밥 먹고 바로 위층 카페, 남포동 피코반 간단식당에서 친구들과 밥을 다먹고 난 뒤 커피 한잔을 하며, 수다를 떨기 위해 카페를 찾았다. 원래 목적이었던, 커피와 그 카페는 비가 와서 뒤로 미루고 간단식당 바로 위층에 있는 피코반이라는 카페에 가보자 했다. 간단식당 건물 옆으로 계단을 한층 올라가 들어가니 화이트 톤의 넓은 카페였다. 어디에 앉을까 하다가, 카페 입구에서 왼쪽에 약간은 넓은 테이블이 있었는데, 거기에 앉아 우리만의 공간처럼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아무튼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하러 카운터에 가니 여러 종류의 빵을 바로 눈앞에서 고를 수 있었다. 카페에 방문하기 전, 블로그 검색으로 봤던 앙버터 브레첼이 눈에 띈다.생각보다 작아서 사실 놀랐다. 블로그의 접사사진에 크기를 착각했다.아무튼 맛있어 보이는 크림치즈 바스켓과 초코 크루와상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