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

부산 주례동 : 가족 외식에는 샤브샤브, 샤브향 이사 온 곳 근처에도 샤부샤부를 하는 식당이 몇 개 보였다. 그 중 제일 가까운 샤브향을 벌써 몇번이나 갔는지, 이런 저런 이유로 가족끼리는 물론 손님들과 함께 가기도 했다. 그만큼 누구랑 가더라도 무난한 장소, 음식, 가격인 것 같다. 아무튼, 샤브샤브는 거기서 거기이지만 또 사진을 찍어두고 리뷰를 하게 되었다. 육수는 반반으로! 채소와 페이퍼, 개인별 양념장까지 월남쌈 소고기 샤브 1인 13,000원. 고기 상태 괜춘. 소스는 3가지지만, 먹는것만 먹게된다. 이렇게 예쁘게 말아서 먹기 시작하면 이후 사진은 없다. 마무리는 역시 죽이다. 전체적으로 무난했다. 매운맛 육수가 내게는 살짝 매워서 나중에는 기본 육수에 손이 더 갔지만. 소스가 모라랄 것 같으면 직원이 먼저 챙겨주기도 했다. 메뉴에 한우 샤브.. 더보기
부산 주례동 : 일식 전문점 오이시스시 일년에 한번정도 꼭 이런 일식당에서 외식을 하곤 한다. 이번에는 이사를 와서 주변에 어디없나 찾아보다 발견한 식당이다. 사실 전부터 근처에 먹을데는 많은데, 초밥을 파는 곳이 없어서 아쉬워 하던 차에 검색해보다 알게 된 곳이다. 단품으로 초밥이나 회도 팔고, 저녁에는 안주가 될 수 있는 요리도 있는 곳이다. 물론 우리가 원하는 일정식 요리도 있어 룸으로 예약을 하고 집을 나섰다. 예약시간에 맞춰 도착을 해 들어가보니, 식당 내부는 일반 테이블과 룸으로 나눠진 것 같았다. 홀 쪽 테이블은 젊은층의 목소리로 가득했다. 의외로 젊은 친구들이 많이 찾는 듯 했다. 아무튼 우리는 예약한대로 룸으로 안내받았고, 다행히 밖의 소리는 들리지 않아 조용했다. 바로 옆방에 다른 손님이 있을 때는 아니었지만. 주문은 회석 .. 더보기
부산 보수동 : 우리집 단골 고깃집, 한우뭉치 일년에 한두번 이상은 꼭 가게 되는 한우뭉치. 근처 다른 고깃집에도 한번씩 가봤지만, 여기만한데가 없는 것 같다.이번에는 동생 졸업 축하기념으로, 육회가 먹고싶다는 동생 의견에 방문하게 됐다. 둥그런 테이블이 비좁을 정도인 세팅. 그래도 어떻게 다 먹게 된다. 꼭 내어주는 천엽과 생간. 보정을 했어야하는데, 그냥 둬야겠다. 아무튼 많은 양은 그럴지라도 한입 정도 먹기 괜찮은 맛이다. 신선한 생육회는 아니지만, 그럭저럭 먹을 만하다. 그래도 뷔페같은 곳에서 나오는 육회보다는 훨씬 낫다. 생갈비 1인분 14,000원. 아마도 갈비살. 노릇노릇 숯불에 구워먹으면, 고기 중에 이만한게 없는 것 같다. 얼마전에 먹은 세연정의 고기에 비할 수 가 없다. 어느정도 고기를 먹고 나면, 밥 먹을 때를 위해 양념갈비를 주.. 더보기
경남 거제 : 가족외식하기 좋은 식당, 각산숯불갈비 할머니댁 근처에 있는 각산숯불갈비, 상호명 그대로 숯불에 양념갈비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식당이다. 기본 세팅. 단호박은 내 취향이 아니었다. 고기와 함께 먹기 적절했던 무절임. 양념갈비로 5인분 다 나온 기본찬과 상차림이다. 양념된 돼지갈비라 노릇노릇 구워 쌈에 싸서 맛있게 먹으면 끝! 구우면서 잘 안익은 부분이 있을 수도 있으니잘 보고 먹어야한다.구운 마늘이 좋다. 헤헤 고기를 다 먹어갈 때 맞춰서 된장찌개와 공기밥을 추가로 주문해 먹으면 정말 배부르다. 찌개는 살짝 짭쪼롬해 밥이랑 먹기 좋았다.아주 오랜만에 친척들 모두 모여서 함께 먹었던 식사였다. 할머니 댁 근처에 있던 고기집, 거제 각산숯불갈비 리뷰 끝! 더보기
가족외식의 흔한 코스 월남쌈 샤브샤브, 코코샤브 새해를 맞이하면서 가족과 함께 맛있는 음식 먹으며 시간을 가졌다.그런데 우리만 외식하러 나온 것이 아닌 모양이다. 준비가 빨리 안되는 것 같아서 배는 고프고, 셀프 코너에서 간단히 요기할 거리를 찾았다. 식기류 정도만 기본 세팅되어 있었다.주문이라고 할게 없는데 준비가 늦어져 이것저것 가져다 먹었다.오징어튀김같은 양파튀김과 당면김말이 튀김은 무난하게 먹을만했다.샐러드류도 괜찮았다. 스파게티는 그냥 3분 스파게티 같았다. 드디어 고기와 육수가 나왔다. 새초롬한 담금물도 나오고, 이제 육수에 채소를 넣고 끓기만을 기다리면 된다.부족하다 싶은 버섯과 채소를 듬뿍 챙겨와 육수에도 넣고, 쌈에 곁들인다. 소고기가 부담스럽게 빨갛네.. 내가 지금 피곤해서 그런건가 눈이 아프다. 흐엉 쌀국수와 월남쌈을 대표로 하는 .. 더보기
수요미식회에 나왔던 언양 기와집 불고기 광양에 다녀오고서 수요미식회를 다시보고 가고 싶었던 언양의 불고기 식당 '기와집'이다. 프로그램 보는데, 식당의 분위기도 예뻐서 꼭 가보고 싶었다. 갔더니 정말 예쁜 기와집이었다. 역시나 대기자가 있었고 이름을 올려두고 기다렸다. 대기자 명단에 써두면 방송으로 알려준다. 광양 불고기 식당과 비교하면 큰 식당은 아니지만, 찾아오는 손님들을 수용하기에 아주 부족하지는 않은 것 같다. 기다리면서 찍어본 기와의 모습. 나는 이런 우리나라의 고유 전통미가 좋다. 기본 상차림을 준비하고 대기 손님을 안내한다. 먼저 육회를 주문한다. 사진으로만 봐도 고소하다.여기 식당은 초벌이 아니라, 바로 먹을 수 있게 구워져 나온다. 불고기 정말 맛있다. 한판 더. 나는 개인적으로 광양보다는 언양 불고기가 더 맛있었다. 헤헤헤일.. 더보기
부산 부용동 중화요리 전문점, 일미반점 집 근처에 새로 생긴 중화요리 식당이 있어 방문하게 됐다. 방문해 홀에서 짜장면을 먹으면 3,000원인 착한가격의 음식점이다. 군만두는 바로 먹으면 이렇게 맛있는지 몰랐다.항상 배달로 주문해 먹을 때 서비스로 오는 군만두는 맛이 없어 하나정도 먹고 손을 대지 않았었다.그런데 홀에서 바로 먹으면 바삭함도 살아있고, 뜨끈함이 좋다. 탕수육 소 15,000원.새콤달콤 맛있다. 튀김옷이 두껍지 않고 고기가 씹혀서 좋다. 나는 볶음밥을 주문했다. 오므라이스처럼 계란을 덮어서 준다. 짬뽕국물도 제공해준다. 젊은 부부가 운영하는 곳인데, 홀에 아가들이 있으니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볶음밥도 맛있었지만, 3천원의 짜장면도 맛있어보여서 한 젓가락 먹어봤는데 면이 맛있었다. 면발 굵기도 적당하고 짜장도 고소했다. 무엇보.. 더보기
수제돈까스 맛집을 노리는 소미돈까스 괜찮은 돈가스 식당이 있다고 해서 점심시간에 찾아갔다.소미돈까스였다. 센텀내 건물에 이런 식당도 입점해 있구나 싶었다. 아무튼 점심시간이어서 대부분 방문한 손님들은 근처 직장인으로 보였다. 하와이돈까스 7,500원.사진이 왜이렇지... 창가여서 잘 나온줄 알았는데 또 카메라 렌즈에 뭐가 묻었나보다.뜨거워서 올라오는 수증기는 아닌 것 같다. 아무튼 하와이돈까스가 매장 앞 알림판에 쓰여져 있어 주문해 먹어봤다. 맛은 소스가 달고 듬뿍이어서 다른 소스가 필요하지 않았다. 그래서 조금은 질릴 수도 있는 맛이지만 괜찮았다.그래도 가격대비 괜찮은 밥집이라 생각한다. 양도 많은 편이고, 다른 테이블을 보니 남긴 사람도 있어서 놀랐다. 맛이 없어서일까, 양이 많아서였을까. 점심시간이어서 직장인들로 붐비지만, 음식은 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