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식

부산 범일동 : 낙곱새 맛집, 조방낙지 범일직영점(주차 정보) 범일동에 볼일이 있어 갔다가, 마침 점심시간이라 그 유명한 '조방낙지'를 먹으러 조방낙지 식당으로 갔다. 위치는 범일동 자유도매시장 근처인데 찾기 쉬운 큰 길가에 있으니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주차는 조방낙지 식당이 위치한 석화 빌딩 지하주차장을 이용해도 되고, 식당 앞 거리에 잠깐 주차해도 괜찮다고. 2만 원 이상 식사 시, 석화 빌딩 지하주차장 무료주차권을 준다고 한다. 일단 자리에 앉아서 안심콜을 한 뒤, 메뉴를 본다. 답은 이미 정해져 있지만, 메뉴를 보고 고민한다. 그냥 낙지볶음? 낙곱? 낙새? 그래도 낙곱새로 먹는 게 좋겠지? 낙곱새로 3인분 주세요! 직원분들 모두 서빙의 달인인가, 잠깐 폰을 보는 사이 밑반찬과 낙곱새가 담긴 전골냄비가 차려졌다. 오랜만에 워터마크를 넣어봤는데, 사진 .. 더보기
부산 주례동 : 가족 외식에는 샤브샤브, 샤브향 이사 온 곳 근처에도 샤부샤부를 하는 식당이 몇 개 보였다. 그 중 제일 가까운 샤브향을 벌써 몇번이나 갔는지, 이런 저런 이유로 가족끼리는 물론 손님들과 함께 가기도 했다. 그만큼 누구랑 가더라도 무난한 장소, 음식, 가격인 것 같다. 아무튼, 샤브샤브는 거기서 거기이지만 또 사진을 찍어두고 리뷰를 하게 되었다. 육수는 반반으로! 채소와 페이퍼, 개인별 양념장까지 월남쌈 소고기 샤브 1인 13,000원. 고기 상태 괜춘. 소스는 3가지지만, 먹는것만 먹게된다. 이렇게 예쁘게 말아서 먹기 시작하면 이후 사진은 없다. 마무리는 역시 죽이다. 전체적으로 무난했다. 매운맛 육수가 내게는 살짝 매워서 나중에는 기본 육수에 손이 더 갔지만. 소스가 모라랄 것 같으면 직원이 먼저 챙겨주기도 했다. 메뉴에 한우 샤브.. 더보기
부산 주례동 : 일식 전문점 오이시스시 일년에 한번정도 꼭 이런 일식당에서 외식을 하곤 한다. 이번에는 이사를 와서 주변에 어디없나 찾아보다 발견한 식당이다. 사실 전부터 근처에 먹을데는 많은데, 초밥을 파는 곳이 없어서 아쉬워 하던 차에 검색해보다 알게 된 곳이다. 단품으로 초밥이나 회도 팔고, 저녁에는 안주가 될 수 있는 요리도 있는 곳이다. 물론 우리가 원하는 일정식 요리도 있어 룸으로 예약을 하고 집을 나섰다. 예약시간에 맞춰 도착을 해 들어가보니, 식당 내부는 일반 테이블과 룸으로 나눠진 것 같았다. 홀 쪽 테이블은 젊은층의 목소리로 가득했다. 의외로 젊은 친구들이 많이 찾는 듯 했다. 아무튼 우리는 예약한대로 룸으로 안내받았고, 다행히 밖의 소리는 들리지 않아 조용했다. 바로 옆방에 다른 손님이 있을 때는 아니었지만. 주문은 회석 .. 더보기
부산 보수동 : 우리집 단골 고깃집, 한우뭉치 일년에 한두번 이상은 꼭 가게 되는 한우뭉치. 근처 다른 고깃집에도 한번씩 가봤지만, 여기만한데가 없는 것 같다.이번에는 동생 졸업 축하기념으로, 육회가 먹고싶다는 동생 의견에 방문하게 됐다. 둥그런 테이블이 비좁을 정도인 세팅. 그래도 어떻게 다 먹게 된다. 꼭 내어주는 천엽과 생간. 보정을 했어야하는데, 그냥 둬야겠다. 아무튼 많은 양은 그럴지라도 한입 정도 먹기 괜찮은 맛이다. 신선한 생육회는 아니지만, 그럭저럭 먹을 만하다. 그래도 뷔페같은 곳에서 나오는 육회보다는 훨씬 낫다. 생갈비 1인분 14,000원. 아마도 갈비살. 노릇노릇 숯불에 구워먹으면, 고기 중에 이만한게 없는 것 같다. 얼마전에 먹은 세연정의 고기에 비할 수 가 없다. 어느정도 고기를 먹고 나면, 밥 먹을 때를 위해 양념갈비를 주.. 더보기
경남 거제 : 가족외식하기 좋은 식당, 각산숯불갈비 할머니댁 근처에 있는 각산숯불갈비, 상호명 그대로 숯불에 양념갈비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식당이다. 기본 세팅. 단호박은 내 취향이 아니었다. 고기와 함께 먹기 적절했던 무절임. 양념갈비로 5인분 다 나온 기본찬과 상차림이다. 양념된 돼지갈비라 노릇노릇 구워 쌈에 싸서 맛있게 먹으면 끝! 구우면서 잘 안익은 부분이 있을 수도 있으니잘 보고 먹어야한다.구운 마늘이 좋다. 헤헤 고기를 다 먹어갈 때 맞춰서 된장찌개와 공기밥을 추가로 주문해 먹으면 정말 배부르다. 찌개는 살짝 짭쪼롬해 밥이랑 먹기 좋았다.아주 오랜만에 친척들 모두 모여서 함께 먹었던 식사였다. 할머니 댁 근처에 있던 고기집, 거제 각산숯불갈비 리뷰 끝! 더보기
착한 가격에 맛있는 한끼, 남포 간단식당 친구들과 모이기로 한날, 원래는 커피가 목적이었는데 내가 검색하다 가고싶어 먹자고 했다. 그런데 그날 퇴근전 생긴 일 때문인지 정신은 없고, 전철 환승 놓치고, 안 헤매던 길까지 오락가락 했다. 거기다 비까지 오는거냐규. 또르르.아무튼 이래저래 조금 늦어서 친구들에게 먼저 내 음식까지 주문을 부탁했었는데, 요리보다 내가 더 늦었다. 히융 새우튀김 덮밥 7,000원. 그래서 음식을 주문하고 기다리는 마음은 못느꼈다.앉자마자 조금은 식어버린 음식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으니까. 내 밥, 친구들 밥 서둘러 그냥 찍고 먹기로 한다.나 기다리느라 음식을 앞에 두고도 못먹었을텐데, 어서 스팸밥을 비벼. 목살 김치찌개 6,500원. 블로그하는 나를 위해 친구들이 넘겨준 본인들 음식 사진이다. 계두스 덮밥 6,000원. .. 더보기
제철 음식 굴, 다양한 굴 요리 맛보러 거제 옥바우 주말이라, 시골 병원에 계신 할머니도 뵈러 갈 겸 춥지만 집을 나섰다. 거가대교를 타고 이동하니 부산에서 1시간 반 정도 걸려 도착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원래 다른 음식 먹으려다 번뜩 생각난 굴 제철 시기, (작년 뒤늦은 봄에 이모네와 찾아왔다가 영업을 하지 않아 발걸음을 돌리셨다고.) 굴 코스 요리를 하는 식당이 있다고 해서 찾아갔다. 식당 가는 길에도 두어군데 굴 요리를 하는 곳이 있었다. 으레 명물이 있는 곳에 가면 그렇듯이 서로가 원조라고 홍보물이 설치되어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이 식당들을 지나 치고 부모님이 전에 한번 와본 곳으로 향했다. 옥바우. 라는 곳의 굴코스 요리를 대표 메뉴로 하는 곳이었다. 찍고보니 주소가 안보이네...태그 위치 검색해보니, 그냥 옥바우 검색하면 나오는 듯 싶다. .. 더보기
서대신동 시장 돼지국밥, 몽실종가 집에 밥이 없어서 뭐 시켜먹을까 하다가, 배달음식이 만만한 치킨 아니면 중국요리인데 엄마랑 나랑 둘뿐이라, 밖에서 간단히 먹기로 했다. 요즘 계속 추웠는데, 먹고자 하는 의지로 서대시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아무래도 시장이다 보니 의외로 먹을 곳이 꽤 있다. 그 중 새로 생긴 몽실종가라는 돼지국밥집을 가볼까 싶었다. 그 자리는 족발집이었는데, 서대시장 입구에 있는 서대시장 족발집이 있음에도 새로이 오픈했었다. 그래서 좀 의아했지만 그래도 좀 오랜기간 운영했던 것 같다. 시장을 지나칠 때마다 그 집 족발 냄새(라고 해야하나.. 그 족발 삶는 달달한 카라멜냄새)가 먹고 싶게 했었는데, 한번도 먹어본 적 없다. 거의 시장 입구에 있는 서대시장 족발을 먹었다. 그래서 문을 닫은 것 같기도 하다. 아무튼 이 식당.. 더보기